오늘은 일본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의 감사표현때문에 온 가족이 벌벌 떠는 이야기.
<살벌한 고양이의 보은ㅎㄷㄷ>

감사 표현을 받으면 누구나 기쁜 법이다.
그것이 어떤 형식이라도 고마운 마음이 들어가 있다면 짧은 말이든 행동이든 또는 작은 물건이라도 기분이 좋다.

그러면 고양이의 세계는 어떨까...??
한국사람은 나에게 자주 이런 말을 한다.
'주인도 못 알아보는 고양이를 왜 키워?? 차라리 개가 낫지'
'알아봅니다ㅋ 애교도 떨어요ㅋ 선물도 줍니다ㅋ'
'무슨 선물????? 에이~ 거짓말~'

저번에 일본티비에서 '고양이는 주인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선물로 표현합니다' 라는 전문가 말을 생각해 냈다.
밥(사료) 위에 사시미(회)를 놓아 줄 때만 앵기는 좀 얍실한 우리집 고양이지만 주인한테 감사하는 마음은 하늘만큼 땅만큼 넓은 것 같다.
그것은 새벽에 엄마가 현관에서 비명을 지르는 소리의 크기만 들어도 알 수 있다.

'꺄~~~~~!!!!!!!!!!!!!!!!!!!!!!!!!!!' 
비명으로 하루가 시작 된다.(오늘은 엄마 당첨ㅋㅋㅋ)
그날은 '비둘기' 였다.
나는 저번에 '두더지' 를 선물로 받았고, 아빠는 몇주 전에 새까만 '까마귀'를 받았단다.
그 외로 뱀. 도마뱀. 쥐. 매미..... 고마운 마음은 계속 이어간다.

-고양이의 선물-
고양이는 사냥을 한 것들을 먹고 싶지만 꾹꾹 참고 평소 잘 돌봐주는 주인에게 선물을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주인이 다니는 현관앞에 시체들을 놓고 숨어서 주인이 자신의 선물에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확인까지 한다고 합니다.
동물시체라서 좀 무섭고 해서 소리를 크게 지르거나 실망을 하는 얼굴을 하면 고양이도 실망을 한다고 하니 되도록이면 웃는 얼굴로 시체를 치워야하는데 너무 징그러워서 무섭네요ㅋ
--------------

역시 이 날도 내가 오랜만에 일본집으로 돌아가 선물을 해주고 싶은 건지 내가 불러도 완전 무시때리고 어디론가 향한다!
따라가 보니 이러고 산다.
평소에 애교만점인데 이런 킬러본능이 있다니 흠좀무~

미레 : 목표물 발견! 세상과 작별인사는 해두셨나?
둘기 : 햐~~~~~~~ 사야까네집에 사는 하얀 덩어리! 날 보고 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레 : 넌 오랜만에 온 사야까언니한테 주는 선물이야! 영광인 줄 알아ㅋ
둘기 : 그~~~건 니 생각이고~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레 : 아까비~
둘기 : 잡힐 뻔 했네ㅎㄷ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레 : 마!!!! 빨빨리 내려와~ 맞짱 한판 뜨자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야 : 아까 사냥 하던데 언니한테 선물 없어???
미레 : 언니 그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레 : 마마~ 소인에게 한번 더 기회를 주십시오!!!!
사야 : 괜찮아~ 내일 잡으면 되잖아~ 미레 힘내!! 화이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하루가 지나고 오늘 아침!
새사냥에 실패하면 두더지도 잡고 쥐도 잡는데 어제 아깝게 놓친 비둘기때문인지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새에 올인하고 있는 애교만점 고양이 우리 '미레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오후 어떤 선물이 놓여 있을까 지금부터 떨린다.
피묻은 비둘기나 까마귀시체를 소리지르지 말고 웃으면서 치워야 해....
마음의 준비를 해둬야지(^.^)
주인을 위해 사냥을 하고 배고파도 참고 양보하는 고양이 너무 귀엽지 않나요?

 

<Copyrights ⓒ さやか 무단전재 및 재배포 환영. 단, 출처 미표기 및 상업적 이용은 금지.>
I WOULD BE HAPPY TO HEAR WHAT YOUR THOUGHTS ARE ON THIS BLOG --KOMATSU SAYAKA--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냐옹~ 2009.09.21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트 가게에서 기르는 고양이가 거의 죽을 뻔 한적이 있었어요.
    아주머니가 버리지 않고 동물병원에 대려가서 치료 잘 받아 살아났어요.
    2번이나..
    그뒤로 고양이가 은혜를 아는가봐요.
    아줌마가 고양이 무릅에 앉혀 놓고.. '안마~~'라고 말하시면
    고양이가 토닥토닥 두 발로 무릅을 두드린데요.

  3. 개도 그래요~ 2009.09.26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우리집 개도 쥐 잡아서 집앞에 놓아두곤 했는데,
    산에 산책하다가도 덤불속을 한참 왔다갔다 하더니 작은 쥐를 잡아서 집까지 물고 와서
    마당 한가운데 척~ 하니 두곤 했지요. 토끼나 꿩을 바랬는데, 그건 무리였나...

  4. Favicon of http://www.pocoapoco.pe.kr BlogIcon 진짜 한국인 2009.09.30 1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질랜드에서는 매일 아침 이웃집에 가서 달걀을 훔쳐다 주인에게 바치는 고양이가 있어 뭇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29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기즈번에 사는 프랭크와 셰릴 아모르 부부는 보름 전부터 아침에 일어나면 집 뒷문 계단 위에 신선한 달걀들이 놓여 있는 것을 보고 하루는 영문을 알아보기로 했다.

    그래서 셰릴은 어느 날 부엌에 서서 뒷문을 지켜보고 있었다.

    그런데 집에서 기르는 미얀마 고양이인 찰리가 밖에서 돌아오더니 입에서 계란을 쑥 뱉어내는 것이었다.

    이웃집에서 놓아기르는 닭들이 낳은 달걀을 물어다놓는 것이었다.

    셰릴은 "부엌에 숨어 밖을 보고 있는데 찰리가 나타나 나를 한 번 올려다보더니 아무렇지도 않게 고개를 숙여서 달걀을 뱉어놓았다"고 말했다.

    그때부터 이들 부부는 찰리가 그렇게 하지 못하도록 단단히 단속을 했지만 찰리는 어느 틈에 사라졌다가 다시 달걀을 물고 나타나곤 했다.

    그렇게 해서 모아진 달걀이 12개쯤 됐을 때 셰릴은 이웃집에 달걀을 모두 들고 가 사정을 얘기했다.

    다행히 이웃집에서 눈치를 채고 항의를 해오기 전이었다.

    (오클랜드<뉴질랜드>=연합뉴스)

  5. 길냥이 2009.10.18 23: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그런 마음이 있다는거 처음 알았어요. 전 평생 개만 키워서리ㅎㅎ
    저희빌라 담벼락에 길냥이가 거주하고 있어요.
    길냥이들이 음식물쓰레기 봉투를 다 헤집어놔서 동네사람들 원성이 대단하지만,
    길냥이들도 먹고 살아야죠ㅠㅠ 가끔 뚱뚱한 길냥이들이 보이는데 사실은 살찐게 아니라 쓰레기를 많이 먹으니까 염분이 많아서 몸이 부은거라고 하더라구요ㅜㅜ
    시험기간이 끝나면 고양이사료를 한포대 사서 하루에 한번씩이라도 담벼락에 올려놓을 생각인데
    저희집 문앞에 피범벅된 쥐나 비둘기가 쌓이진 않겠죠....?ㄷㄷㄷ

  6. 응아 2009.10.24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짱이다ㅠㅠ진짜 고양이가 이래여ㅠㅠ?? 처음 알았어여
    우리집 개는 안이러는데ㅋㅋㅋ진짜 신기
    고양이도 키워보고 싶다...ㅠㅠ

  7. 람군뽀 2009.11.12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 고양이가 밖에 나가서 생쥐 잡아서 내 침대에 두었는데...... 피곤해서 누었는데 물컹......... 진자 기절하는줄 알았어요......;;;

    엄마가 고양이들이 이상한 벌레들 때문에 아기들이 아파할까봐 그모습보면 이빨 닦을려고 날리치고..... 전 그냥 칭찬해주니깐....

    매일 나갔다오면........나에게 선물해주니;;

    에효~~ 생쥐나 귀뚜라미가 없으면 하다못해 어디서 쓰레기조각 물어서 내 앞에 두고 칭찬 기달리는데;;;;;;;;이쁘기도하고 복잡미묘하네요;;


    발정기 때 빼고 ~~~~~~~~다 이쁜 우리아기들~

  8. Daniel~~+* 2009.12.12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귀엽네요ㅋㅋㅋ
    먹고 싶은 것도 꾹 참고 주인한테 선물한다니^^ 너무 기특하네요
    그리고 반응을 지켜본다는 것에도 놀랬어요.
    자면서 꿈꾸면 잠꼬대도 한다는거 같던데 고양이 너무 키우고 싶다~~

  9. 냥이 2009.12.14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냥이 엄마로 살면서 이글을 다시 보니 또 새롭네요. 사야까님 고양이 얼마나 이쁘게 보이는지..
    그리고 한국에서 냥이에 대해서 얼마나 편견이 깊은지 새삼스럽기까지 하네요. 저두 그중의 하나였지만.... 저는 그보다 더욱더 책임 지지 못할꺼면서 양산시키게 그냥 두고 안좋은 환경에 내버려두는데 더 반감이 있었어요.

    냥이 이름 부른다고 쫓아오지는 않지만 주인옆에 항상 있고 싶어하고 제 냥이는 무릎 냥이라고 제 무릎에서 자는걸 너무 너무 좋아해요. 밤에도 제 팔베고 자요...

    냥이 중성화 수술 시키면 발정기 없고 무지 온순해요. 발정났다고 도망갈 일도 없어지구요. 냥이는 화장실도 정말 똑똑하게 가려요. 그냥 모래박스 집안에 두고, 여기다 볼일보라고 한번만 가르쳐주면 그냥 알아서 거기 가서 있어요. 집에서만 기르면 쥐물어올 일도 없구요...

  10. 아끄양아스 2009.12.17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형이 친한 친구네 고향을 들렸데요!
    시골인데 고양이가 잇있었는 데 , 자고 아침에 일어 나니 독사를 잡아 죽여 놓았데네요!
    사야까님 말대로 그게 고양이 선물인가 보네요!^^

  11. 레드블루 2009.12.22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레 보니 다시 고양이 생각나요 ㅠ
    예전에 학원에서 고양이를 키우길래 애정을 담아줬는데 러시아로 떠났던....ㅠ
    저는 강아지를 키우고 있는데
    걔는 맨날 저만보면 못잡아서 난리다보니 ㅠ 좀우울해지네요 ㅠ

  12. 와!!!!!!!!!!!! 2009.12.30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몰랐던 사실이예요..저는 다른동물들은 대부분 키워봤는데 고양이는 안키워봤거든요?그래서 잘 모르지만...저희 지역이 성남인데 길고양이가 참 많아요.저희 집 뒷쪽에 고양이가 자주 와서 자고가는 아지트?같은 곳이 있는데 배고플까봐 음식같은거 비닐봉지에 싸서 던져주거나..(꽤 높은 담넘어서 있거든요) 고슴도치 키우고있는데 고양이 사료 먹이고있어서 그거 조금 던져주고 눈 인사도 자주하고 좀 친해진상태인데 일주일전에 쥐 시체가..늘 음식 던져주는 그 자리에 있더라구요 깜~짝 놀랬죠..옛날에 햄스터 키웠던적이 있어서 ㅎ 야생쥐지만 왠지 가엾기도하고..ㅎㅎ근데 며칠이 지나도 그냥 그대로길래 ~왜 잡아놓고 안먹지?길고양이라 배도 고플텐데 ㅠ하고 너무! 궁금했는데 이 글을보고 처음 알았어요!그게 저한테 주는 선물이였다고 생각하니까 고양이가 대견스럽고 너무 고마워서 눈물이 핑~도네요 ㅠㅠ.저도 나중에 돈벌고 독립하게되면 고양이 꼭 키워보고싶어졌어요~

  13. ujin3661 2010.01.08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책냥, 멋져요,, 즈희집 냥이는 맨날 화장실 문턱에 똥을 걸쳐놓아요, 웬수,
    탐나요 산책냥,, ㅎㅎ
    저희집 냥씨들도 밖으로 보내주면 선물구해줄까요? 헛헛헛,,
    저두 올해 29세가 되었는데, 친구들이 모두 서른이 되는바람에
    내년에 혼자 서른하기싫어서 같이 서른기념 -_-;; 파티했어요 ㅋ
    사야까씨, 멋진29세로 보여서 부럽습니다~^^
    글 신나게 읽고가다가 고양이가 반가워 덧글남깁니다~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14. 만득어멈 2010.01.13 2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돌은 물어다 주던데.. 그것도 선물이었나? ㅡㅡ;;

  15. @@ 2010.02.12 06: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이 얘기를 알고 있어서 고양이를 키울때 쥐나 벌레 선물을 받을까봐 항상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ㅋㅋㅋ

    한번도 받은 적이 없어요;;
    애정이 부족했던건지 ㅋ

  16. 핑크팡팡 2010.06.06 0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그렇구나... 웃으며 시체(선물)을 치우는 주인의 마음도
    먹고싶은걸 참고 주인에게 선물하는 고양이의 마음도~ 다 너무 예쁘게 느껴지네요ㅋ

  17. Favicon of http://letitbbb.blogspot.com BlogIcon letitbebe 2010.07.26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고양이보다는 강아지를 좋아하는데

    사야까씨 글을 읽고 정말 깜!짝! 놀랬어요

    고양이는 정말 기특하고 귀여운 동물이였네요!

    우리집 강아지 사냥 훈련시켜야 겠다는..ㅋㅋ

  18. Favicon of http://blog.naver.com/9189ekds BlogIcon 이다은 2012.04.10 0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엄마는 어렸을때 시골에서 고양이가 엄마방에 동물 시체들을 늘어논 것이 트라우마가 되서 아직까지 고양이를 싫어하는데, 그게 주인에게 보은하려는 아주 기특한 마음이였네요. 빨리 럼마께 알려드려야 겠어요

  19. Favicon of http://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3406365646 BlogIcon Francisco 2012.07.30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ick the tires and light the fires, porblem officially solved!

  20. 부스 2012.11.10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키웠던 녀석이 선물 준적 있어요. 정말 이뻐했더랐죠. 항상 제가 컴터할때 양반다리를 하는데 거기 앉아서 졸던 녀석이었는데 어느날 커다란 쥐 한마리를 컴퓨터 의자 밑에다 떡하니 가져다 놨더라구요(저희 집은 약간시골~) 전 기겁해서 빗자루 삽들고 꺅꺅 거리면서 치우는데, 이녀석이 정말 "왜~ 왜~ 버리면 안돼, 안돼~ 안돼~" 이러 것마냥 "냐아~ 냐야~!" 이러면서 쥐버리러 가는 절 쫒아오며 큰소리로 우는거 있죠^^ 버리고선 그냥 잘 받았다 하고 머리쓰다듬어 줬더랬죠- 아 ..아련한 기억이다...

  21. 가대기 2014.03.20 14: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시적 생각나는군요. 녀석이 밥먹는데 아직 숨이붙어있는 쥐를 밥상밑에 놔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