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한국의 궁금한 것에 대한 이야기.

나는 외국인이기때문에 한국에서 무엇을 하든지 신기하고 궁금한 것이 생긴다.
 

한국에서 궁금한 것도 많고, 실수도 많이 하고 그런 것을 때로는 울면서, 때로는 웃으면서 해결해왔다.
그러다보니 벌써 한국에 온 지도 11년.
'휴~ 세월이 빠르구나...'

한국에서 11년이라고 하면 모든 사람들이 한국에 대해 완벽하게 안다고 생각하지만 난 아직 부족한 것이 많고 배울 점이 많다.
실제나이는 계란 한 판이 넘었지만, 한국생활 11년이니까 한국을 이해하는 나이는 11살 초딩에 불과하다^^

그래서 생기는 한국에 대한 수많은 궁금증 중에 요즘에 정말 신경쓰이는 것 몇 가지.

1. 세종대왕은 정말 욕을 했을까?
사극이 재밌는 한국, 나는 요즘 뿌나(뿌리깊은 나무)폐인으로 살고 있다.
우라질! 지랄! '이 얼마나 내 정서를 잘 표현하느냐~'

에---------?? 근엄한 왕이 욕을 하고 있다.

내가 잘못 들은 건 아니겠지?
나는 '선생님 보시기에는~''선생님 거시기에는~' 으로 잘못 알아들어 민망했던 경험(다시 읽으시려면 클릭)을 떠올리며 다시 들었다.

(지랄~ 이거 지랄이야.. 확실히 지랄이라고 했어..)
화려하고 다양한 욕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이지만 욕이 이렇게 TV에 나와도 되나....

잠깐.... 그러고보니.... 한국사람들은....
'아이들이 욕하면 이 나라의 미래가 없다고 걱정.'

'여자가 욕하면 천박하고 남자끼리 욕하면 친한친구라는 우정.'
'아줌마가 욕하면 진상, 욕쟁이할머니가 욕하면 구수하고 찰진 애정.'
왕이 욕하면....?? 욕도 유교질서에 따라 신분이나 나이가 있으면 해도 좋은걸까?
아..우라질~ 궁금하네ㅎ 이 얼마나 답답한 내 정서를 잘 표현하느냐ㅋ
 
2. 도대체 김미영팀장은 누구인가?
일주일에 한번씩은 안부문자가 오는 나의 금융매니저 김미영팀장님.
내 한국생활을 걱정해서??인지 돈을 빌려준다고 한다.
외국인에게도 내국인에게도 차별없이 돈을 빌려주는 친절한 한국사람~

처음에는 '3백만원 가능하십니다' 라고 왔다.
내가 무시하니까... 1천만원 가능하다는 통보가 왔다. 오~~천만원!!
나는 한국친구들에게 자랑했다.
'나 천만원 가능하대. 한국에 오래사니까 신용이 올랐나봐~'


근데 친구들은 보통 2천만원. 최고 4천만원인 친구도 있었다ㅠㅠ
뭐야.. 내 몸값은 왜 이렇게 낮아ㅠㅠ 그러나 줄줄이 날아들어오는 희소식!
얼마 뒤 2천만원 가능하십니다.또 며칠 뒤엔 3천만원 가능하십니다...
내 몸값이 점점 올라가^^ 이 기세라면 연내에는 1억 돌파하겠어ㅋㅋㅋ

근데말이야...... 30분만에 통장에 돈을 꼽아주는 나만의 얼굴없는 천사인지 알았는데 아주 유명한 사람이야ㅠㅠ
도대체 김미영팀장은 누구이며, 돈이 얼마나 많길래 최저이율로 대출을 해주지?

정말 궁금하네....

3. 왜 하필 웃기는 짬뽕일까?
나는 내 한국생활에 대해 시시콜콜 한국친구들에게 이야기하는 편이다.
어느날 내가 실수한 한국이야기를 해주니까 한 친구가 나보고 '웃기는 짬뽕'이라고 했다.
더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주자 이번에는 '웃기는 짬뽕 곱배기'라고 했다.
나는 나를 짬뽕이라고 하는 친구가 미웠지만 한국에서는 웃길 때 왠지 짬뽕이라고 한다고 가르쳐줬다.
왜 하필 짬뽕일까?
웃기는 간짜장, 웃기는 탕수육, 웃기는 삼선울면, 웃기는 사천짜장, 웃기는 군만두서비스는 안 되는걸까?

나는 아무래도 완벽하게 이해가 되지 않았다ㅠㅠ
내가 이럴때 쓰는 한국어 학습법이 일단 써보는 것이다. 
자꾸 쓰면서 그 단어의 뉘앙스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 
어느날 한국친구가 웃기길래... 드디어 쓸 찬스다 싶어서 써봤다.
ㅎㅎㅎ오빠! 짬뽕이다ㅋㅋㅋㅋ완전 짬뽕곱빼기에요ㅋㅋㅋ

아~ 상큼하게 새로운 단어 하나 배웠다 싶었는데.....
오빠 : (급심각) 내가 왜 짬뽕이야?
(내가 쓰면 분위기 왜 이래? 혹시 어른에게는 웃기는 짜장이라고 해야하나?)

웃기는 사람이라고 칭찬도 해주고 저렴한 사람이라고 비난도 가능한 짬뽕....
어른에게는 좀 비싼 음식을 붙여줘야겠다.
웃기는 오토로초밥이네~ 웃기는 꽃등심이네~ 웃기는 차돌박이 된장찌개네~

아... 어렵다~~ 요기 밑에 리플로 알려주세요. 궁금해 미치겠어요ㅋㅋ 
한국생활 20년쯤 되면 한국에 대해 더 알 수 있겠지?

열심히 한국책 읽고 한국사람 만나면서 살아야지(^.^)/
이것으로 요즘 궁금한 한국이야기 끝! 2편 커밍순~

 

 
신고
<Copyrights ⓒ さやか 무단전재 및 재배포 환영. 단, 출처 미표기 및 상업적 이용은 금지.>